>faq > 코에 관련된 증상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
지금까지 코골이는 일종의 생리적인 습관으로 생각되어 의학적으로는 중요하지 않게 생각되어 왔으나 기도생리학의 발달로 코골이는 질병으로 간주되고 있다. 수면 중 코를 고는 것은 여러가지 원인으로 인하여 코를 통한 정상적인 호흡을 하지 못하고 입으로 숨을 쉴 때 코와 목이 만나는 부위의 구인두와 편도주위의 점막이 문풍지처럼 진동해 발생하게 된다.

취직이 결정되어 연수원에 들어가야 할 신입사원이나 상사와 함께 출장을 가게되어 한방을 써야 할 직장인, 신혼여행을 가야할 예비신랑 신부라면 코골이 고민에 밤이 두려울 것이다. 코골이 남편을 둔 부인이 소리가 시끄러워서 잠을 잘 수 없다면 귀마개를 하고 잠을 청하면 된다.

하지만 코골이 남편이 잠을 자는 도중 코도 골지 않고 30초이상 호흡을 하지 않게 되는 경우는 남편을 잃게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으로 부인은 잠을 설치게 될 것이며 이런 경우라면 코고는 소리가 오히려 반갑게 들릴 것이다.

코골이는 정상 성인의 약 25-45%에서 나타나고 남녀별로 보면 성인남자의 50%, 성인여자의 30%가 코를 곤다고 하며 이 가운데 5-10%는 수면무호흡증이 나타난다고 한다. 코골이는 대부분 비만하며 목이 굵고 짧은 체형을 지닌 남자에게 많은데 이유는 정상체중인 사람에 비해 인후두 부위가 좁기 때문이고 이삼십대의 여성 환자도 있다.

코골이 환자의 약 90% 정도에서 목젖 또는 편도의 비대나 인두벽의 비후 등을 관찰할 수 있다. 코골이를 유발하기 쉬운 인자를 살펴보면 여성보다 남성에서 코를 고는 경우가 많고 나이가 많을 수록 흔한데 이는 나이가 들면서 구강인두조직의 긴장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그외에도 비만이 가장 중요한 인자로 생각되며 골격이상으로 턱뼈가 작거나 목이 짧아 상대적으로 혀가 큰 경우와 선천성 기형에서도 코를 고는 경우가 있다.

비만하지 않은 어린이가 코를 고는 경우는 편도가 커져있거나 인두편도가 커지는 아데노이드비후증또는 만성비염에 의한 것이 90%이상을 차지하게 된다.

코골이 환자가 경험하고 있는 문제점으로는 첫째로 밤에 숙면을 취하지 못하므로 많은 환자가 아침에 일어날때 머리가 무겁고 개운하지 않으며 낮에는 자리에 앉기만 하면 졸게 되므로 일의 집중력과 성취도가 떨어지고 졸음운전으로 자동차 사고의 위험도 높다.

둘째로 집단생활에서 다른사람이 같이 잠을 자려고 하지 않으므로 인간관계에서 소극적이 되고 내성적으로 되기 쉽다.

셋째로 코골이환자의 상당수가 발기불능이나 성욕감퇴를 호소하며 심한 코골이로 인하여 결혼생활이 원만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 넷째로 단순한 코골이가 심해져서 수면무호흡증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많은 데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고혈압, 협심증, 심근경색 등의 심장질환이나 당뇨, 간기능 이상 등의 성인병의 확률이 높다고 한다.

수면무호흡증의 진단은 수면다원검사로 10초이상의 무호흡이 한시간에 다섯번이상이나 일곱시간동안 30회 이상이 있는경우에 내리게 되며 수면다원검사로 일반수면기능, 수면중 심장기능, 수면중 호흡기능, 코골이 빈도 및 혈중산소농도 등을 알 수 있어 매우 효과적이고 정확하게 환자의 코골이 및 수면무호흡증을 진단할 수 있다.

비만증이 있는 코골이 환자의 50%에서 고혈압이 발생하고 코를 심하게 골다가 무호흡상태를 여러차례 반복하게 되면 혈액속에 저산소증을 초래하여 부정맥 및 심부전으로 돌연사하는 불행한 경우도 있을수 있다.

병적인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은 호흡기내과, 이비인후과, 정신과에서 담당하게 되는데 호흡기내과에서는 무호흡으로 인한 합병증에 관계되는 심폐기능의 이상유무를 진단하고 치료하며 이비인후과에서는 코골이의 해부학적 원인이 되는 부위의 이상 유무를 진단하여 적절한 수술요법을 시행하게 되고 정신과에서는 수면중 무호흡으로 인한 수면장애와 관련된 신경성질환의 진단과 치료에 관여하게 된다.

현재까지 시행해온 치료법으로는 크게 보존적인 치료법과 외과적인 수술요법으로 나눌 수 있으며 보존적인 치료법으로는 체중감량이나 음주, 흡연을 삼가는 등의 위험인자를 줄이는 방법, 글리세린 비분무액을 사용하는 방법, 입에 기구를 물리어 혀가 처지는 것을 방지하거나 코속에 지속적인 압력을 주는 방법 등이 시도되어 왔다. 또한 천장을 보는 상태로 잠자게되면 코골이나 무호흡이 심해지므로 가능한 옆으로 자거나 엎드려 자는 자세를 유지한다.

그러나 이런 방법들은 효과가 일시적이며 치료의 성공율이 낮아 수술 요법을 고려하게 되는 데 코막힘에 대한 수술 또는 편도 및 아데노이드 적출술, 혀의 부분절제술, 기관절개술, 구개인두 성형수술과 레이저수술 등이 있다.

주로 이비인후과에서 시행하는 수술요법은 코골이의 해부학적 원인인 늘어진 목젖이나 인두편도 및 연구개를 수술로 제거해주는 방법이며 전신마취하에서 시행하는 메스를 이용한 수술요법과 90년 프랑스에서 시행된 이래 국내에 도입된 레이저 수술요법 등이 있다.

메스를 이용한 수술은 섬세하게 만들어진 목젖의 모양을 살리지 못하고 연구개(목젖을 포함한 입천장 뒤쪽의 일부)의 조직을 제거할 수 밖에 없어서 수술 후 물을 마시면 코로 새어나오는 등의 부작용이 있으며 전신마취와 금식을 해야하며 일주일 이상의 입원기간이 필요하게 된다. 레이저 수술은 부분 마취하에서 목젖의 모양을 만들어가며 늘어진 점막 및 연구개를 제거할수 있어 수술에 따른 부작용을 극소화 했다는 장점이 있다.

레이저를 이용한 수술방법은 수술시간이 15분내외가 소요되고 수술전후에 통증을 거의 느끼지 않으며 외래에서 간단히 시술 받을수 있고 입원을 하지 않아 즉시 생업에 종사할 수있으며 수술방법상 새로운 목젖을 만들어 주므로 생리적인 장점을 가지고 있다.